twentyfour


시간낭비를 막기 위해 결론부터 밝히자면, 유튜브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대신 할 수 있는가에 관해서 난 꽤 회의적이다. 다음은 유튜브 프리미엄의 요금제이다. 환율을 감안하지 않더라도 결코 싼 가격은 아니다.




모바일이던, PC버전이든 해당 계정으로 이용하면 광고가 모두 제거된다. 하지만 PC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애드블록 같은 플러그인을 사용함으로써 PC광고는 이미 차단하고 이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체감되는 이점은 살짝 반감되는 편. 반면에 유튜브 프리미엄을 이용하는 가장 큰 요소는 백그라운드에서 동영상이 재생 가능하다는 점. 


이게 꽤나 유용한데, 영상을 보다가도 인터넷에서 해당 내용에 대해 검색을 한다거나 할 때엔 끊김없이 진행할 수 있으며, 공부하면서 음악앱이 아닌 유튜브로 음악영상을 듣는 경우 화면을 켜놓고 이용해야 하는데, 화면을 꺼놓고 이용할 수 있어 휴대폰 배터리를 크게 아낄 수 있다. 




유튜브 프리미엄을 결제하면 또 다른 앱에서 특혜가 주어지는데, 바로 유튜브 뮤직이다. 

사실상 유튜브 프리미엄을 결제해서 음악을 듣겠다는 사람들이 주목해야 할 것은 바로 이 앱인데, 바로 여기에서 '오늘의 핫리스트' 와 같이 흔히들 애플뮤직, 네이버 VIBE와 같은 기존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자동으로 생성시켜 추천해주는 플레이리스트가 제공된다. 


문제는 이것이 음악플레이어로써는 상당히 빈약하다는 것이다. 음장을 조절할 수 없다는 점은 제쳐두고라도, 유튜브 뮤직의 개인 플레이리스트가 기존 유튜브의 라이브러리와 완전히 공유하기때문에 재생목록 관리에 애로사항이 많다는 점 등, 단독 음악 스트리밍 앱으로써 슬슬 의문점이 드는 점이 많다. 

분명 유튜브에 업로드 되어있는 영상을 음악 콘텐츠로 인식해서 마치 음원처럼 플레이하는 점은, 정식 음원으로 등록되지 않은 음악도 들을 수 있기 때문에 큰 장점이다. 

하지만 여기엔 함정이 있는데, 어떤 영상을 음악영상으로 인식하느냐 하는 것. 설상가상으로 음악이 아닌 동영상이라고 인식하게 되면 유튜브 뮤직에서는 재생시킬 수 없다. 즉, '뮤직비디오'는 정상적으로 플레이가 가능하지만, '콘서트 영상'의 경우 플레이하지 못할 확률이 크다. 

유튜브(우)와 유튜브 뮤직(좌) 앱으로 같은 재생목록을 열었을 때 차이. 지브리 OST모음은 이용할 수 없다고 나온다.





아이러니한 점은 이러한 단점들이 모두 동영상을 위한 유튜브와 음악을 위한 유튜브 모두를 만족시키려 하다보니 이도저도 아닌 상황으로 인해 발생한 것. 유료 요금제를 결제함으로써 기존의 서비스보다 훨씬 큰 이점이 생기는 것은 사실이지만, '나는 유튜브 프리미엄을 결제해서 기존에 사용하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도 대체하고, 유튜브 백그라운드 재생도 이용해야지' 하는 발상은 크게 고민할 필요가 있어보인다. 

특히나 이렇게 지속적으로 이용해야 하는 서비스는 고려해야 할 점이 있는데, 바로 '이 서비스가 계속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음원서비스가 갑자기 폐지되거나 크게 변경된다면 꽤나 귀찮은 일이 아닐 수 없다. 기존에 만들어놓은 플레이리스트들 다시 만들어 채워놓고, 좋아요 해놓은 곡들 다시 일일이 들어가면서 좋아요 누르고... 특히나 요즘같은 시대엔 머신러닝이 적용되어 좋아요 누르는 일이 꽤나 중요해졌다. 

이러한 점에서도 음원서비스로써 유튜브 프리미엄은 망설여지는 결정일 수 밖에 없다. 구글이 굵직굵직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맞지만, 그만큼 잘하는 일이 있는데, 아니다 싶은 서비스는 과감히 쥐도새도 모르게 갈아엎는 것이기 때문이다. 벌써 이름부터 한 차례 변경되지 않았는가, 레드에서 프리미엄으로.